(2012년 10월 13일) 성수역 일대, 성동구와 성수동 수제화 기업들 '슈슈마켓' 시범운영, 2013년 3월부터 지속 운영

성동구에서는 2012년 10월 13일 성수역 일대는 '슈슈마켓'을 열었다.

 

 

  

 

`


 1960년대 이후 수제 구두산업은 성동구 성수동 일대의 대표산업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지금도 성수동은 구두제조 관련업체 600여 개가 밀집돼 있다. 국내 최대 구두산업 집적지로서 구두업체에 종사하는 사람도 6000여명에 이른다. 

 

 이에 제화산업을 일으키기 위해 성동구와 관련업계가 힘을 모았다. 그 노력으로 태어난 게 '슈슈마켓'이다. '슈슈마켓'에선 수제화와 구두관련제품은 물론 다양한 피혁제품(핸드백, 지갑, 액세서리)이 눈길을 끌었다. 대학생들의 작품이 전시된 공간에는 독특한 디자인의 제품들이 소비자들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동제화협회에 소속된 32개 업체가 참여했다. 소비자들은 수제화의 품질은 물론 디자인, 가격에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표정이었다. 기능성 구두 전문업체인 오드리아 노희승 사장은 100여 켤레의 제품이 오전 중에 동이 나자 오후엔 예약을 받을 정도였다. 노사장은 "행사 규모와 횟수가 늘면 중소업체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뻐했다.

대학생들의 아이디어 제품도 인기가 높았다. 장터 한 곳에 마련된 한양여대부스에는 실용미술학과 학생들이 직접 디자인한 노트, 팔찌 등 물품이 전시됐다. 김주현 양은 "오전에 재료값은 다 벌었다"며 기대이상의 매출을 자랑했다. 그는 "지나가는 사람마다 관심을 보이고 사가니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같은 학과에 다니는 이현미 양은 "직접 만든 제품을 내보일 공간이 없었는데 학생들에게 이번 행사는 기회이자 좋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성동구와 성동제화협회는 지난해 6월 이곳에 서울성수수제화공동매장(SSST)을 열고 25개 업체의 구두를 공동판매하고 있다. (www.ssst.co.kr) 슈슈마켓은 내년 4월부터는 매주 토요일마다 열린다. 관련 업계도 '슈슈마켓'을 통해 사양산업을 고객들이 재발견하길 기대하는 표정이다. 성동제화협회는 슈슈마켓을 "한국 수제화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대표행사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회원
태그 :
뉴스 & 이벤트 2013.02.07 23:03
댓글 : 0 , 트랙백 : 0